심플아이
강해 설교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미디어 http://youtu.be/2c4g4VLMP9o

 

교회명: 행복누림교회
홈페이지: http://ehchurch.kr
연락처: 010-4069-2739
교회의 머리: 예수그리스도
교회를 세우는 사람: 모든 성도
성도를 세우는 사람: 이승호목사
충남 논산시 시민로 287 (내동 1086번지) 2층

 


 

  • 말하는 사람의 설명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조건이 몇 가지 있다. ①말하는 사람이 듣는 사람의 수준으로 쉽게 설명하는 것이다. ②듣는 사람이 말하는 사람의 수준을 이해하고 듣는 것이다. 그러나 이 두 가지 요소는 불가능하다. 영이신 하나님께서 하나님을 잊어버린 죄인의 수준으로 말씀하시는 것도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죄인이 하나님의 수준을 이해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그러나 있을 수 없는 일을 하나님께서 행하시기로 결정하시고, 사람의 수준으로 내려와 주셨다.
  • 예수님께서 가르치시는 과목은 ‘천국, 하나님, 은혜, 죄의 문제 해결’이었지만, 그 가르침을 듣는 제자들은 ‘해방, 새로운 나라, 힘, 기회, 권력’이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제자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들어도, 예수님께서 전달하고자 하시는 주제로 듣지 못하는 것이 당연하다.
  • 제자들은 ‘세상 끝의 징조’를 알아서 무언가를 준비하려는 마음들이 굴뚝같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의 질문이 원하는 대답을 말씀하실 수 없으셨다. 왜냐하면 ①예수님께서 가르치시는 주제와 상관없는 질문이었고, ②그들이 생각하는 ‘세상 끝’의 개념은 없기 때문이다. 제자들은 예수님을 오해해서 ‘세상 끝의 징조’를 요구했지만, 예수님은 ‘세상 끝의 징조’를 묻는 제자들에게 ‘인자의 징조’를 말씀하신다.
  • ‘세상 끝의 징조’를 묻고 있는 제자들에게, 예수님은 계속해서 예수님 스스로를 ‘인자’로 표현하시면서 설명하신다. 본문에는 죄의 문제를 해결하시는 예수님의 “메시아”이심과 예수님께서 행하시는 일의 과정들을 제자들에게 설명하시는 내용들이 이어진다.
  • 32-33절을 읽은 많은 사람들이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통해서 예수님이 “세상 끝의 징조”를 말씀하셨다고 생각한다. 이 생각은 변함없이 예수님의 말씀을 오해하고 있는 제자들의 생각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
  • 34절의 예수님께서 사용하신 “세대”라는 단어를 오해하거나 모르고 넘어가려 하면 안 된다. 마태복음에 “세대”는 9번 등장한다. 공통점은 9번 모두 예수님께서 사용하셨다는 것이다. 유대교를 유지하고 있는 종교 지도자들을 포함하고, 하나님을 잊어버린 ‘모든 죄인’을 지칭하시기 위해서 “이 악한 세대”를 사용하셨다.
  • 죄인이 되어버린 사람들이 스스로 죄인인 것을 인지하지도 못하고 있으며, 따라서 사람들이 ‘죄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도 없었고, 하나님을 모르기 때문에 ‘죄의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요청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죄의 상태를 아시고, 죄의 문제를 해결하실 수 있는 능력을 갖고 계신 하나님께서 먼저 행하시는 것이다.
  • 기독교는 언제나 하나님이 먼저 행하심을 가르쳐야 한다. 절대로 성도들의 수고와 헌신이 먼저가 아니다. 사람에게 있는 죄의 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언제나 하나님이 먼저, 그 일을 이루시겠다고 알리시는 일도 하나님이 먼저,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하시는 일도 하나님이 먼저인 것이다.
?

행복누림교회 주일 설교

행복누림교회의 설교는 본문을 해석하고 풀어가는 강해로 진행되는 설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 마태복음 네가 당하라 하거늘 / 마태복음 27:1-14 / 20161016 행복누림 2016.11.10 19
174 마태복음 신성 모독하는 말 / 마태복음 26:57-75 / 20161009 행복누림 2016.11.10 12
173 마태복음 이루려 함이니라 / 마태복음 26:46-56 / 20161002 행복누림 2016.11.06 11
172 마태복음 많은 사람을 위하여 / 마태복음 26:17-35 / 20160918 행복누림 2016.11.06 20
171 마태복음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 마태복음 25:14-30 / 20160911 행복누림 2016.11.06 32
170 마태복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 / 마태복음 26:1-16 / 20160828 행복누림 2016.11.06 18
169 마태복음 인자의 임함 / 마태복음 24:37-51 / 20160731 행복누림 2016.09.10 38
» 마태복음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 마태복음 24:29-36 / 20160724 행복누림 2016.08.06 96
167 마태복음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 마태복음 24:15-28 / 20160717 행복누림 2016.08.05 16
166 마태복음 끝까지 견디는 자는 / 마태복음 24:4-14 / 20160710 행복누림 2016.08.05 25
165 마태복음 무슨 징조가 있사오리이까 / 마태복음 24:1-3 / 20160703 행복누림 2016.08.05 24
164 마태복음 암탉이 그 새끼를... / 마태복음 23:29-39 / 20160619 행복누림 2016.08.04 35
163 마태복음 이와같이 너희도 / 마태복음 23:25-28 / 20160612 행복누림 2016.08.04 31
162 마태복음 화 있을진저 / 마태복음 23:13-24 / 20160605 행복누림 2016.08.04 53
161 마태복음 너희는 다 형제니라 / 마태복음 23:8-12 / 20160529 행복누림 2016.08.04 28
160 마태복음 말하는 바는 행하고 / 마태복음23:1-7 / 20160522 행복누림 2016.08.04 19
159 마태복음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마태복음 22장 41절 - 46절 (20150515) 행복누림 2016.06.06 98
158 마태복음 [둘째도 그와 같으니] 마태복음 22장 34절 -40절 (20150508) 행복누림 2016.06.06 110
157 마태복음 [알지 못하는 고로] 마태복음 22장 23절 -33절 (20150501) 행복누림 2016.06.06 136
156 마태복음 [가이사의 것, 하나님의 것] 마태복음 22장 15절 -22절 (20150424) 행복누림 2016.06.06 14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