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아이
강해 설교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미디어 http://youtu.be/6qsTlK2Pw4s

 

교회명: 행복누림교회
홈페이지: http://ehchurch.kr
연락처: 010-4069-2739
교회의 머리: 예수그리스도
교회를 세우는 사람: 모든 성도
성도를 세우는 사람: 이승호목사
충남 논산시 시민로 287 (내동 1086번지) 2층

 


 

  • 성경은 하나님을 향한 성도의 의무를 기록해 놓은 책이 아니다. 성도를 향한 하나님의 명령이나 요구 사항이 기록된 책도 아니다. 성경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단절된 상태에 살고 있는 죄인을 위해 일하셔서, 관계를 회복하신 하나님을 소개하는 내용과 회복된 이후의 사람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는 책이다.
  • 우리가 성경을 읽을 때마다 기억해야 하는 주제는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이다. 특히 마태복음에서는 ‘목자와 양’, ‘신랑과 신부’, ‘아버지와 아들’, ‘농부와 나무’, ‘주인과 종’ 등의 비유를 통해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를 설명하고 있다. 또 한 가지 기억해야 하는 주제는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회복된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이다.
  • ‘주인과 종’으로 설명하는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는 명령하는 주인이나 명령에 순종해야 하는 종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다. 종을 부려서 주인이 이득을 얻거나, 자신이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한 도구인 종으로 설명하는 것이 아니다. 종을 책임지는 주인, 자신의 소유인 종을 보호하는 주인의 모습을 설명하는 것이다.
  • 24장에서 메시아가 세우실 새로운 나라에 대한 제자들의 엉뚱한 생각을 아시고 난 후에, 예수님께서 천국(하늘나라, 하나님 나라)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반복학습을 진행하시는 중이다. 따라서 1절의 “천국은 마치”라는 비유의 제목이 생략되었다고 보는 것이, 오늘 본문의 비유를 바르게 이해하기 위한 첫 걸음이 될 것이다. 이런 관점으로 이 비유에 제목을 붙여본다면,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가 될 것이다.
  • 25장 15절을 읽고, 종들에게 자기 소유를 맡기는 주인이 어떤 사람이가를 이해하는 것은 이 비유를 바르게 이해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①각각 그 재능대로 : 주인은 종들을 잘 알고 있다. 종들 한 사람 한 사람의 능력과 수준을 잘 알고 있으며, 각자의 능력에 맞게 소유를 맡기는 주인은 종들을 이해할 줄 아는 주인이다. 종들의 수준과는 상관없이 똑같은 소유를 맡긴다면, 어떤 종은 부담이 될 것이고 또 다른 어떤 종은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 ②주고 떠났더니 : 종들에게 자신의 소유를 맡기는 주인은 아무런 조건을 제시하지 않는다. 종들에게 달란트를 맡기면서, 최선을 다해서 이윤을 남겨야 한다는 명령을 남기지 않았다. 반대로 이윤을 남기지 못하면 벌을 받게 될 것이라는 조건도 말하지 않았다. 따라서 주인의 소유를 받은 종들은 장사를 해서 이윤을 남겨야하는 과제를 받은 것이 아니다. 이윤을 남겨서 주인에게 돌려줘도 괜찮고, 이윤을 남기지 않고 원금을 돌려줘도 상관없다. 심지어 이윤을 남기지 못하고 손해를 봤다고 해도 아무런 문제가 될 이유가 없다.
  • 성경을 통해, 성도인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성품과 뜻을 바르게 배우는 사람과 하나님의 뜻과는 상관없는 성도의 의무를 배우는 사람은 엄청난 차이가 있는 것이다. 은혜의 원리로 일하시는 하나님께서 성도에게 맡겨주신 모든 것을 기쁨으로 누리는 삶을 살아갈 것인가? 아니면 두려운 하나님으로 배워서, 하나님께서 성도에게 맡겨주신 풍성함과 자유로움이 아닌 불안함과 두려움과 상처로 살아갈 것인가?
?

행복누림교회 주일 설교

행복누림교회의 설교는 본문을 해석하고 풀어가는 강해로 진행되는 설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 마태복음 네가 당하라 하거늘 / 마태복음 27:1-14 / 20161016 행복누림 2016.11.10 19
174 마태복음 신성 모독하는 말 / 마태복음 26:57-75 / 20161009 행복누림 2016.11.10 12
173 마태복음 이루려 함이니라 / 마태복음 26:46-56 / 20161002 행복누림 2016.11.06 11
172 마태복음 많은 사람을 위하여 / 마태복음 26:17-35 / 20160918 행복누림 2016.11.06 20
» 마태복음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 마태복음 25:14-30 / 20160911 행복누림 2016.11.06 32
170 마태복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 / 마태복음 26:1-16 / 20160828 행복누림 2016.11.06 18
169 마태복음 인자의 임함 / 마태복음 24:37-51 / 20160731 행복누림 2016.09.10 38
168 마태복음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 마태복음 24:29-36 / 20160724 행복누림 2016.08.06 96
167 마태복음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 마태복음 24:15-28 / 20160717 행복누림 2016.08.05 16
166 마태복음 끝까지 견디는 자는 / 마태복음 24:4-14 / 20160710 행복누림 2016.08.05 25
165 마태복음 무슨 징조가 있사오리이까 / 마태복음 24:1-3 / 20160703 행복누림 2016.08.05 24
164 마태복음 암탉이 그 새끼를... / 마태복음 23:29-39 / 20160619 행복누림 2016.08.04 35
163 마태복음 이와같이 너희도 / 마태복음 23:25-28 / 20160612 행복누림 2016.08.04 31
162 마태복음 화 있을진저 / 마태복음 23:13-24 / 20160605 행복누림 2016.08.04 53
161 마태복음 너희는 다 형제니라 / 마태복음 23:8-12 / 20160529 행복누림 2016.08.04 28
160 마태복음 말하는 바는 행하고 / 마태복음23:1-7 / 20160522 행복누림 2016.08.04 19
159 마태복음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마태복음 22장 41절 - 46절 (20150515) 행복누림 2016.06.06 98
158 마태복음 [둘째도 그와 같으니] 마태복음 22장 34절 -40절 (20150508) 행복누림 2016.06.06 110
157 마태복음 [알지 못하는 고로] 마태복음 22장 23절 -33절 (20150501) 행복누림 2016.06.06 136
156 마태복음 [가이사의 것, 하나님의 것] 마태복음 22장 15절 -22절 (20150424) 행복누림 2016.06.06 14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